"수면의 질, 부정맥과 관계있다"

URL복사

 심장 박동이 너무 빠르거나 느리고 고르지 않은 부정맥(arrhythmia)은 수면의 질과 관계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툴레인(Tulane) 대학 공중보건·열대의학대학의 치루(Lu Qi) 역학 교수 연구팀은 수면 건강이 비정상인 사람은 정상인 사람에 비해 부정맥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의학 뉴스 포털 메드페이지 투데이(MedPage Today)가 최근 보도했다.

 연구팀은 처음엔 부정맥이 없었던 40만3천187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영국 바이오뱅크(UK Biobank)의 조사 자료를 분석했다.

 그 결과 하루 7~8시간 자고 불면증이 없고 코를 골고 자면서 간헐적으로 호흡이 끊기는 수면무호흡증이 없고 낮에 졸리지 않는 등 수면 건강이 정상인 사람은 심방세동, 서맥 같은 부정맥 위험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짧은 수면시간, 불면증, 수면무호흡증, 낮의 졸림 등 하나하나가 부정맥 위험과 연관이 있었다.

 이러한 것들이 겹칠수록 그리고 정도가 심할수록 부정맥 위험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그 이유는 자율신경의 혼란, 대사활동의 변화, 미주신경 유출(vagal outflow) 때문으로 생각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전체 조사대상자들을 연령, 성별, 체중, 흡연, 음주, 운동 등의 조건별로 소그룹으로 나누어 보았지만 이러한 연관성에는 변함이 없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심방세동은 심장의 윗부분인 심방이 이따금 매우 빠른 속도로 수축, 마치 그릇에 담긴 젤라틴처럼 가늘게 떠는 상태가 되면서 심박수가 급상승하는 현상이다.

 당장 생명에 위협을 주는 것은 아니지만 잦을수록 뇌졸중 위험이 커진다. 증상은 가슴 두근거림(심계항진), 호흡곤란, 무력감의 형태로 나타나며 심하면 실신하기도 한다.

 서맥(bradyarrhythmia)은 맥박수가 분당 40회 이하로 지나치게 떨어지는 것으로 어지럼증, 심한 무기력증, 졸도 현상이 나타난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심장학회 저널(Journal of the 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 최신호에 발표됐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내년부터 전국 상급종합병원에 야간간호 수가 적용…"근무환경 개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간호사의 야간간호 업무 부담이 가중되자 정부는 간호사의 근무 환경 개선을 위해 내년 1월부터 야간간호 수가를 상급종합병원, 종합병원, 병원으로 확대 적용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25일 제25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야간전담간호사 관리료 및 야간간호료 확대 적용' 안건을 보고했다. 복지부는 서울 의료기관과 각 대형병원으로 간호사 인력이 쏠리는 현상을 최소화하고자 지금껏 지방 종합병원과 병원 등을 대상으로 야간간호 관련 수가를 적용해 왔는데, 적용 범위를 확대한 것이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는 서울 소재 종합병원과 병원, 전국의 상급종합병원에도 야간전담간호사 관리료가 적용된다. 야간간호료 적용은 전국 상급종합병원으로 확대된다. 각 의료기관은 야간전담간호사 관리료 적용으로 교대 근무자를 더 고용할 수 있고, 야간간호료 적용에 따라 야간 근무에 대한 보상을 강화할 수 있다. 복지부는 또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 일환으로 내년 7월부터 생물학적 드레싱류에도 건강보험을 적용하기로 했다. 생물학적 드레싱류는 생체 유래 조직 성분을 함유해 찢어진 상처 부위의 치유를 촉진하는 치료 재료다. 구체적으로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