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암 AI(인공지능)로 정확히 판별…국내 개발

서울대병원 유효성 입증…"기존 고가 분석법과 동일한 결과"

 

 정확한 병기 진단과 예후 예측이 어려운 대장암을 AI(인공지능)로 정확하게 판별할 수 있는 기술이 국내에서 개발됐다.

 서울대병원 병리과 연구팀(강경훈·배정모·유승연)은 2005∼2012년 채취한 대장암 환자 578명의 조직 슬라이드를 자체 제작한 AI 프로그램으로 분석한 결과, 기존 고가의 대장암 병기 진단 방법에 견줘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AI 병리검사 모습[서울대병원 제공]

 대장암은 우리나라에서 발생률 2위, 사망률 3위를 차지하는 암이다.

 보통 암 환자의 치료 계획은 종양 크기 및 임파선·원격 전이 여부 등에 기반한 병기(TNM)를 기준으로 수립한다. 병기가 조기이면 수술 후 추적 관찰하고, 그보다 진행된 병기는 수술 후 항암치료를 추가한다. 암이 많이 진행된 상태여서 수술로 효과가 없다고 판단되면 항암치료 위주로 진행한다. 이처럼 병기 진단이 중요한 건 수술 후 환자의 5년 생존율을 잘 반영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대장암은 병기만으로 예후가 명확히 예측되지 않는다고 알려져 있다. 심지어 2기로 판정된 환자가 3기보다 더 나쁜 경과를 보일 때도 있다. 이런 이유로 요즘은 환자의 전체 유전자 발현 양상을 파악해 대장암 병기를 분류하는 'CMS 기법'이 쓰이고 있지만, 값비싼 게 단점으로 지적된다.

 연구팀은 이런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AI 진단을 고안했다. 환자의 조직 슬라이드를 스캔해 디지털 이미지로 만든 다음 종양 조직 내 면역세포 침윤 및 섬유화 정도에 따라 대장암을 다섯 가지 유형으로 분류하는 AI 프로그램을 제작했다.

 연구팀은 이 진단기술을 대장암 환자에 적용한 결과, 기존 CMS 기법과 병기 및 예후 분류가 동일했다고 설명했다. 2007∼2012년 분당서울대병원에서 또 다른 대장암 환자 283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에서도 이런 유효성이 관찰됐다.

 배정모 교수는 "새로 개발한 AI 분류법으로 기존 CMS와 동일한 결과를 얻었다는 것은 조직병리 이미지에 대한 AI 기반 분석이 유용하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기존에 알려진 예후 인자들과 함께 진단에 활용하면 재발 위험성이 높은 대장암 환자를 보다 잘 찾아내 치료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임상암연구'(Clinical Cancer Research) 최신호에 게재됐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생쥐 운동시켰더니…"뇌 인지기능 저하 막는 세포 수준 변화"
운동을 하면 뇌 기능을 지원하는 중추신경계 면역세포의 유전자 발현에 영향을 미쳐 노화로 인한 인지 기능 저하를 예방하거나 늦추는 데 도움이 되는 세포 수준의 변화가 일어난다는 사실이 생쥐 실험에서 밝혀졌다. 호주 퀸즐랜드대 제나 부코비치 교수팀은 20일 의학 저널 '에이징 셀'(Aging Cell)에서 생쥐에게 운동을 시키면서 운동과 노화가 생쥐의 뇌에 있는 개별 세포 유전자 발현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는 연구를 통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뇌의 노화를 늦추거나 되돌리면 인지 장애를 완화할 수 있다며 이전 연구에 따르면 운동이 인지 기능 저하를 완화할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지만, 그 기저에 깔린 메커니즘은 아직 명확하지 않다고 연구 배경을 설명했다. 이들은 이 연구에서 운동이 뇌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생쥐에게 자발적으로 쳇바퀴 운동을 하게 하면서 단일 세포 RNA 염기서열 분석을 통해 기억과 학습, 감정 등에 관여하는 뇌 부위인 해마(hippocampus)의 다양한 세포에서 일어나는 유전자 발현 변화를 조사했다. 그 결과 운동이 뇌 기능을 지원하는 중추신경계 면역세포인 미세아교세포(microglia)의 유전자 발현에 큰 영향을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