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

전체기사 보기

무료 진료에 평생 바친 박종수 원장…"아직도 부족"

"쉬지 않고 봉사하시는 분들을 볼 때마다 감동을 하고 아직도 부족하다는 생각을 합니다." 1965년 치과대학에 다니면서부터 57년째 무료 진료 봉사를 해온 박종수(81) 원장은 이렇게 말했다. 그가 봉사를 시작하게 된 것은 아버지 때문이었다. 중학교에 다니던 1960년 무렵, 박 원장의 아버지는 피부에 염증이 있어 병원에 갔는데 결국 암 판정을 받았다. 어려운 가정 형편에 병원 치료는 엄두도 못 냈지만 국립중앙의료원에 가면 무료로 진료를 받을 수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 박 원장은 곧바로 국립중앙의료원을 찾아갔지만, '아들이 대학에 다녀서 극빈자로 볼 수 없다'는 이유로 거부당했다. 박 원장은 23일 "8개월을 의사 선생님을 찾아가서 사정했더니 '효자 낫구나' 하시면서 치료를 해주셨다"며 "헌신적인 의사들의 치료 덕에 아버지는 오래 사실 수 있었고, 나도 의사가 되면 무료 진료를 해야겠다고 다짐했다"고 말했다. 서울대 치대에 입학한 박 원장은 방학을 이용해 무의촌 봉사를 다니기 시작했다. 1966년 대학을 졸업한 뒤에는 군의관으로 일하며 틈틈이 무료 진료를 이어갔다. 베트남 전쟁에도 파병돼 근무가 끝나면 새벽까지 주민들을 위해 무료 진료를 했다. 베트남 정부는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