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병원,한방

더보기
4차유행 이전 수준 억제가 1차 목표…당국, "쉽지 않은 싸움"
방역당국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를 당분간은 꺾기 어려울 것이라고 평가하면서 일단 4차 대유행 이전 수준으로 확진자 발생을 억제하는 것이 1차 목표라고 밝혔다. 당국은 다만 앞선 2∼3차 유행과는 상황이 다르다며 구체적인 수치는 제시하지 않았다. 박영준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팀장은 29일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의에 "당국에서도 시간이 걸리고 쉽지 않은 싸움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어려운 부분"이라고 답했다. 박 팀장은 지금의 유행 상황에 대해 "지난 2∼3차 유행때 보다 숨은 감염자가 더 많은 상황에서 4차 유행의 피크가 지속되고 있고, 또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강화되고 있지만 이동량 감소의 속도가 더딘데다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강한 '델타형'이 우세 변이가 돼 (검출) 비율이 계속 올라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조건이 기존의 유행과 다르고, 이는 감염 위험성이 기존에 비해 더 높아졌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박 팀장은 감염 경로와 관련해선 "가족 또는 다중이용시설의 불특정 다수 등을 통한 '확진자 접촉' 비율이 늘어나고 있어 일상 감염, 산발적 감염이 증가하고 있고, 또 비수도권 지역을 중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
백신접종으로 수요 늘어난 해열진통제 냉장 보관?…"실온 보관이 원칙"
코로나19 백신 접종으로 수요가 늘어난 해열진통제가 폭염 속에서도 변하거나 녹지 않도록 보관하는 방법에 관심이 쏠린다. 1일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대한약사회 등에 따르면 아세트아미노펜 성분 해열진통제를 비롯한 대부분의 국내 유통 약은 상온이나 실온에서 보관해야 한다. 대한민국약전에서는 상온을 15∼25℃, 실온을 1∼30℃로 규정한다. 폭염으로 실내 온도가 이 범위를 벗어난다고 해도 일부 권장 약을 제외하고는 냉장고에 넣지 말고, 직사광선이 없는 서늘하고 건조한 곳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냉장고 안에서는 습기와 온도 차이로 인해 세균이 번식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고온의 날씨로 적절한 보관장소가 없어 실온보관 약물을 냉장고에 보관할 경우에는 지퍼백에 넣어 음식물이나 음식물의 습기에 노출되지 않게 구분해서 둬야 한다. 실온에서 녹는 좌약이나 일부 항생제 시럽 등은 냉장 보관이 필요하다. 기타 시럽 제제는 약마다 온도에 따른 안전성이 달라 포장에 명시된 의약품 보관 방법을 확인해야 한다. 약을 습도와 온도 변화가 많은 창문 근처, 식탁, 화장실, 세면대 위, 주방 등에 보관하는 것도 피하는 게 좋다. 가급적 원래 포장대로 보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특히 약국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