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세 넘은 노인, 정상 혈압수치 밑돌면 사망 위험↑"

  75세 이상 노인은 혈압이 정상 수치를 밑돌아도 사망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국립보건연구원(NIHR: National Institute of Health Research)의 노인의학 전문의 제인 마솔리교수 연구팀이 노인 41만5천980명의 10년간 전자 의료기록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사이언스 데일리(ScienceDaily)가 9일 보도했다.

 혈압이 정상 수치인 130/80mmHg에 못 미치는 노인이 혈압이 130~139/80~90mmHg인 노인에 비해 사망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특히 몸이 허약한(frail) 노인들이 이러한 경향이 두드러져 조사 기간 동안 사망률이 62%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혈압이 높은 노인은 대체로 심혈관질환을 겪을 위험이 높았지만 75세 이상의 허약한 노인들은 혈압이 높아도 사망위험이 높아지지 않는다는 사실도 밝혀졌다.

 특히 80세 이상 노인은 몸이 허약하거나 허약하지 않거나와 무관하게 혈압이 낮은 노인보다 사망 위험이 낮았다.

 최근에는 정상 혈압의 기준이 엄격해지는 것이 세계적인 추세지만 이것이 몸이 허약한 노인들에게는 안전하지 않을 수 있음을 이 연구결과는 보여주고 있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혈압을 크게 낮추기 위한 공격적인 치료가 연세가 많은 노인에게도 과연 안전한 것인지는 추가 연구를 통해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 노인의학회(British Geriatrics Society) 학술지 '나이와 노화'(Age and Ageing) 최신호에 실렸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MRI-초음파, 건강보험서 제외 검토…文케어 '수술대'
정부가 건강보험 적용을 받는 급여 항목 중 남용이 의심되는 자기공명영상장치(MRI), 초음파 검사에 대해 급여 적용 여부를 다시 살펴보기로 했다. 외국인이나 해외 장기체류자에 대해서는 입국 후 일정 기간이 지나 건보 혜택을 받도록 하고 지나치게 의료 이용이 많은 사람을 대상으로는 본인부담을 높이는 방안도 추진한다. 필수의료를 강화하기 위해 의료기관과 의료진에 대한 보상을 늘린다. 보건복지부는 8일 서울 중구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열린 공청회에서 이런 내용의 '건강보험 지속가능성 제고방안'과 '필수의료 지원대책'을 발표했다. 대책에 따르면 복지부는 의료 현장에서 과잉 의료이용, 즉 의학적 필요가 불명확한 경우에도 MRI, 초음파 검사 등이 시행되고 있다고 보고 남용이 의심되는 항목의 급여기준을 명확하게 개선하기로 했다. 조만간 의사단체, 관련 의학회 등 의료계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개선 방안을 마련한 할 예정인데, 급여 대상에서 제외될 경우 건강보험정책심의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치게 된다. 급여화(건강보험 적용)할 예정이던 근골격계 MRI·초음파는 의료적 필요도가 입증되는 항목을 중심으로 제한적으로 급여화를 추진할 방침이다. 이번 대책은 여권을 중심으로 이전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