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무력화하는 항체 찾아…백신 개발에 기여 기대

URL복사

화학연 "백신 개발에 활용"…해외 유전자 진단 기술 민감도 비교

  국내 연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항할 수 있는 항체를 찾아냈다.

 한국화학연구원 CEVI(신종 바이러스) 융합연구단은 기존에 알려진 사스와 메르스 중화항체가 코로나19 스파이크 단백질에 결합할 수 있다고 4일 밝혔다.

 스파이크 단백질은 코로나바이러스가 세포 내에 침입할 때 활용하는 단백질이다.

 백신을 통해 항원이 주사되면 인체는 면역화 반응에 따라 항체를 형성하게 되는데, 이 가운데 병원체를 무력화할 수 있는 항체를 중화항체라고 부른다.

 연구팀은 코로나19 유전체 분석을 통해 사스 바이러스와의 유사성을 확인한 뒤 기존 사스·메르스 중화항체가 코로나19에 결합할 수 있는지를 생물정보학적 분석 방법을 통해 예측했다.

 학술논문 사전 공개 사이트인 '바이오 아카이브'(bioRxiv)에 공개된 코로나19 스파이크 단백질의 구조 정보 파일을 분석, 사스 중화항체 2개와 메르스 중화항체 1개가 코로나19 스파이크 단백질에 결합할 수 있다는 것을 예측했다.

 코로나19 치료용 항체와 백신 개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융합연구단은 또 지난달 17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넘겨받은 코로나19 환자의 검체에서 분리된 바이러스를 배양해 코로나19 바이러스 RNA를 확보했다.

 이를 이용해 해외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출용 프라이머·프로브 세트(유전자 진단 기술)의 민감도를 비교한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 N 유전자' 검출용은 미국 질병통제센터의 '2019-nCOV', 'N2', 'N3'와 일본 국립감염병연구소 'NⅡD 2019-nCOV_N'의 민감도가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RdRp/Orf1 유전자' 검출용은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의 'ORFlab' 프라이머·프로브 세트가 민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 결과는 바이오 아카이브에 지난달 27일 자로 실렸다.

 이미혜 화학연 원장은 "해외 코로나19 검출용 주요 프라이머·프로브 세트의 민감도를 비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민감도를 높인 실시간 유전자 증폭 기반 분자진단키트 개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CEVI 융합연구단에는 화학연을 중심으로 8개 정부출연 연구기관이 참여하고 있으며 신종 바이러스 진단과 백신 개발, 치료제와 확산 방지 기술 연구를 하고 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윤석열 정부 첫 건보료 조정 어떻게 될까…소폭 인상 vs 동결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처음으로 정해질 내년도 건강보험료에 관심이 쏠린다. 최근 물가가 치솟는 등 어려운 경제 상황에서 새 정부가 국민의 경제적 부담을 생각해 이번엔 건보료를 동결할지, 아니면 소폭이라고 올릴지를 두고 여러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일단 내년도 요양급여 비용 수가를 결정하기 위한 의료계 협상에 시선이 간다. 이달 말 결론이 날 전망인 이번 수가 협상 결과가 건보료 조정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 내년도 의료 수가 협상 결과에 관심 집중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건강보험 당국과 의사협회·병원협회·치과의사협회·한의사협회·약사회·간호사협회 등 각 보건의료 단체는 내년 수가(酬價·의료서비스 가격)를 두고 본격적으로 협상에 들어가 이달 말까지 치열한 줄다리기를 벌인다. 수가는 의료 공급자단체들이 국민에 제공한 보건의료 서비스의 대가로 건강보험 당국이 국민을 대신해서 지불하는 요양급여 비용을 말한다. 수가 협상이 원만하게 타결되면 건강보험 가입자 대표로 구성된 건보공단 재정운영위원회가 협상 내용을 심의·의결하고 보건복지부 장관이 최종 고시한다. 수가 계약 체결은 국민건강보험법에 따라 이달 31일 이전에 이뤄질 전망이다. 협상이 결렬되면 건강보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잠들기 전 불끄고 스마트폰 보는 습관, 녹내장 위험 높인다
잠들기 전 침대에서 불을 끈 채로 스마트폰을 보는 습관이 있다면 당장 중단해야겠다. 어두운 곳에서 스마트폰을 보면 시력이 떨어질 뿐만 아니라 급격한 안압 상승을 유발해 녹내장 위험을 크게 높일 수 있다. 13일 의료계에 따르면 녹내장은 안압을 유지해 주는 눈 속의 체액인 방수(房水)의 배출구가 좁아지면서 안압이 상승해 망막의 시신경이 손상되는 안질환이다. 당뇨망막병증, 황반변성과 함께 3대 실명 질환 중의 하나로 꼽힌다. 녹내장 중에서는 원발성 개방각녹내장이 가장 흔한데, 통증 없이 시야가 서서히 좁아지므로 조기에 발견하기가 어렵다. 이와 달리 급성 폐쇄각녹내장은 방수가 지나가는 길인 전방각이 좁아지거나 폐쇄되면서 안압이 급격히 상승해 발생한다. 특히 어두운 곳에 엎드려서 스마트폰을 장시간 사용하는 건 전반적인 눈 건강을 해칠 뿐만 아니라 녹내장 발병 요인이 되므로 삼가야 한다. 어두운 곳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등 근거리 활동을 하면 우리 눈은 초점을 맞추기 위해 수정체를 두껍게 만든다. 이때 두꺼워진 수정체가 앞으로 쏠리고 동공이 중간 정도로 커진 상태로 유지돼 동공차단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이러한 상황은 눈 안의 원활한 방수 순환을 막고 이 상태가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