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65% "일상생활 재개하면 코로나19 감염위험 커질 것"

URL복사

서울대 보건대학원, 1천명 설문조사…44% "안전하지 않다"
65%, 한 달 전보다 상황 '안정됐다' 평가…84% '거리두기' 실천

 국민 3명 중 2명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끝내고 일상생활을 재개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릴 위험이 커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유명순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교수팀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10∼13일 전국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4차 코로나19 국민인식' 설문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설문조사 대상자의 65.6%는 등교, 출근 등 다시 일상활동을 하게 되면 자신과 가족의 감염위험이 커질 것이라고 답했다. 감염위험이 커지지 않을 것이란 응답자는 10.4%에 불과했다.

 이런 위험도에 대한 인식은 연령별로 차이를 보였다. 20대의 71.8%가 위험이 커질 것이라고 답했고, 40대는 68.8%, 30대 65.0%, 50·60대 각각 62.6% 등의 순으로 위험 인식이 높았다.

 코로나19 사태를 한 달 전과 비교했을 때 '안정됐다'고 보는 의견은 64.8%로 나왔다. '안정되지 않았다'는 18.0%, '그대로다'는 17.2%였다. 설문조사 기간은 신규 확진자가 하루 50명 밑으로 발생했던 때다.

 하지만 우리 사회가 코로나19 감염으로부터 안전하다고 보는 비율은 낮았다. 응답자의 44.4%는 '안전하지 않다', 21.6%는 '안전하다'고 답했다.

 직업군별로 보면 학생에서 유일하게 안전하다고 보는 답변이 36.1%로 '그렇지 않다'(24.6%)보다 높았다. 나머지 직업군에서는 안전하지 않다는 답변 비율이 더 높았다.

 특히 판매·영업직의 51.4%는 안전하지 않다고 답했고, 안전하다는 답변은 18.9%에 그쳤다.

 유 교수는 "확진자 수 감소세 유지 등 사태가 안정을 찾아간다고 보면서도 여전히 일상복귀는 안심되지 않는다는 결과가 나왔다"며 "이는 (확진자 발생) 통계 수치를 근거로 판단하는 객관적 위험과 심리적 위험 사이의 괴리를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율

[유명순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교수팀 제공]

 이번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83.7%는 최근 2주간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히 실천했다고 답했다. 앞으로도 실천하겠다는 답변도 86.1%를 차지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기 어려운 부분으로는 '대중교통 이용 자제'가 26.5%로 가장 많았고, '외출자제'(18.3%), '사람과 사람 사이 두 팔 간격 거리(2m) 유지'(17.1%), '가정·사무실 주기적 소독'(12.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생활방역 전환을 앞두고 정부가 제시한 '생활방역' 5대 수칙 실천율은 50∼70% 수준으로 나타났다.

항목별 실천율을 보면 '아침·저녁으로 자주 환기'(79.2%), '사람과 사람 사이에는 두 팔 간격으로 충분한 간격을 둡니다'(71.9%), '아프면 3∼4일 집에서 쉽니다'(69.5%), '친구, 지인에게 안부 연락'(59.8%), '가정이나 사무실 등 주기적 소독'(54.7%) 등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생활방역 전환을 위해서는 감염예방 문화 조성과 이를 뒷받침하는 제도가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응답자의 32.9%는 생활방역 준비에 미흡한 부분으로 '감염예방행위 실천이 새로운 생활이 되도록 촉진하는 규범과 문화 조성'을 꼽았다. 24.9%는 '아프면 쉰다 등 생활방역 지침이 일상에 자리 잡도록 하는 제도'가 미흡하다고 답했다.

 유 교수는 "이번 설문조사는 누구도 경험하지 않은 새로운 일상을 앞두고 생활방역에 대한 국민의 수용력과 충족되지 않은 수요를 파악하는 데 초점을 뒀다"며 "보건정책은 국민과 사회가 이해하고 받아들이지 못하면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해산물 익혀드세요"
보건당국은 올해 들어 처음 비브리오패혈증 환자가 확인됨에 따라 주의를 당부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기저질환을 앓던 60대가 지난 21일부터 발열·오한·좌측 하지부종·발적(피부·점막 염증으로 빨갛게 부어오르는 것) 등의 증세로 경기도 소재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중 26일 비브리오패혈증으로 확진됐다. 비브리오패혈증은 어패류와 같은 해산물을 날로 먹거나 덜 익혀 먹을 때, 또는 상처 난 피부가 바닷물에 접촉하면서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주로 수온이 18℃ 이상 올라가는 5∼6월부터 여름철인 8∼9월에 환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다. 국내에서는 작년에 51명이 비브리오패혈증에 걸렸으며, 이 중 22명이 사망했다. 비브리오패혈증은 만성 간 질환, 당뇨병, 알코올중독 등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서 발생하며, 치사율이 50% 전후로 매우 높다. 보통 발열, 오한, 혈압 저하, 복통,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대부분은 증상이 나타난 지 24시간 이내에 발진, 부종 등 피부 병변이 생기며 수포가 형성되기도 한다. 비브리오패혈증을 예방하려면 어패류는 충분히 익혀 먹어야 한다. 조리 시에는 흐르는 수돗물에 깨끗이 씻고, 요리한 도마와 칼 등은 소독한 뒤 사용해야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