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마실때도 건강생각"…10명 중 7명 제로슈거·무알코올 경험

롯데멤버스, 2천명 설문조사…응답자 76.4% "기분 좋아질 정도로만 마셔"

  술을 마실 때 10명 중 7명은 제로슈거(무설탕)나 무알코올 제품을 마셔본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멤버스는 리서치 플랫폼 라임을 통해 지난 5월 29일부터 지난달 6일까지 전국 성인 2천명을 대상으로 주류 소비 트렌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 중 71.6%는 제로슈거 소주를 음용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제로슈거 소주를 마시는 이유로는 '칼로리가 낮아서'(40.4%)가 가장 많이 꼽혔고 '건강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25.9%)도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롯데멤버스는 건강과 즐거움을 동시에 추구하는 '헬시플레저' 문화가 확산하면서 음주 문화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음주 성향도 '취하려고 마신다'는 응답(36.4%)보다 '기분이 좋아질 정도로만 마신다'는 응답(77.4%)이 많았다.

 홈술족(집에서 술을 즐기는 사람)은 코로나 유행 전보다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에서 음주 장소는 집의 비중이 47.8%로 가장 높았고 식당 23.6%, 술집 18.2% 순이었다.  2021년 코로나 유행 이전 음주 장소를 묻는 설문에선 집이 40.2%, 술집 31.0%, 식당 23.9% 순으로 나타났다.

 인기 주류를 보면 하이볼을 꼽은 비중이 25.6%로 가장 높았다. 실제 롯데멤버스 거래데이터를 보면 지난해 하이볼의 주재료인 양주 판매량은 전년보다 16.1% 증가했다.

 주류 업계 팝업스토어에 대한 반응도 긍정적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10명 중 3명은 주류 팝업스토어 방문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방문 이유로는 해당 주류 브랜드의 굿즈 구매(36.2%)가 가장 높았고 핫플레이스(인기 장소) 방문이 34.9%로 뒤를 이었다.

 팝업스토어 방문 이후 해당 브랜드의 이미지가 좋아졌다고 답한 비율은 68.6%에 달했다. 응답자의 66.1%는 제품 구매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오현진 롯데멤버스 리서치셀리더는 "작년에는 직접 제조해 마시는 '믹솔로지'가 트렌드였다면 올해는 '소버라이프'(자신에게 맞는 술을 찾아 가볍게 즐기는 음주 생활)가 새로운 음주 문화로 자리 잡고 있다"고 말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통풍 유발하는 '고요산혈증' 유전요인 351개 발견"
질병관리청은 고요산혈증 발병 위험을 높이는 351개의 유전 요인을 찾아내 고위험군 선별이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고요산혈증이란 단백질의 일종인 '퓨린'을 과다하게 섭취할 경우 체내에 요산이 쌓여 발생하는 질환으로, 극심한 통증을 동반하는 통풍과 고혈압, 심혈관질환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질병청 국립보건연구원과 성균관대 삼성융합의과학원 원홍희 교수 연구팀은 한국인유전체역학조사사업과 영국·일본 바이오뱅크 등에 등록된 유럽인·한국인·일본인 102만9천323명의 유전체 정보를 분석했다. 그 결과 고요산혈증에 영향을 미치는 351개의 유전 요인을 찾아냈으며, 이 중 단백질 상호작용과 관련된 'KLHDC7A' 등 17개의 유전자는 기존 연구에서 보고되지 않은 요인이었다고 질병청은 설명했다. 한국인을 대상으로 이러한 유전적 요인의 위험도를 분석했을 때, 위험 요인을 보유한 상위 10% '고요산혈증 고위험군'은 하위 10%의 저위험군과 비교해 통풍 발병 위험도는 7배, 고혈압 발병 위험도는 1.5배 높았다. 질병청은 "유전적 요인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생활 습관을 개선하더라도 일반인에 비해서 높은 요산 수치를 보이기 때문에 고요산혈증 발병에 주의해야 한다"며 "유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