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수원교구 오로지 복지법인, 직원 의료지원 발벗고 나서

KMI한국의학연구소, 수원윌슨기념병원, 쉬즈메디병원과 잇달아 업무협약

  (안성=휴먼메디저널) 박희수 기자 = 천주교 수원교구 오로지 종합복지원이 직원과 가족의 건강증진 등 의료지원에 발벗고 나섰다.

  1992년 설립된 오로지복지법인은 안성, 광주 등에서 실버타운, 요양원, 노인병원, 다문화 가정 폭력 피해 여성 쉼터, 요양보호사교육원 등 고령화로 인한 다양한 노인문제 해결의 일환으로 노인종합복지시설과 이에 수반되는 사업을 하고 있으며, 관련 직원만 1천여명에 달하고 있다.

  복지법인은 지난 19일 KMI한국의학연구소 수원센터(센터장 김상묵)와 업무협약을 하고, 직원과 가족의 질병 조기발견과 예방 등을 위한 건강검진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KMI한국의학연구소는 서울 3곳(광화문, 여의도, 강남)과 지방 4곳(수원, 대구, 부산, 광주)에 건강검진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한국인의 임상병리 특성 연구와 생활습관병 등 질병예방을 위한 연구사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달 13일에는 수원 윌슨기념병원(병원장 박춘근), 같은달 30일에는 수원 쉬즈메디병원(병원장 이기호)과 각각 업무협약을 했다.

 윌스기념병원(수원)은 12년 연속 보건복지부로부터 척추전문병원으로 지정되었으며, 환자 안전과 의료의 질에 대한 인증의료기관이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선도병원으로서 환자들이 최고 수준의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끊임없이 연구하고 도전하고 있다.

 또 쉬즈메디병원은 의사와 간호사 등 100여명이 넘는 의료진을 보유, 수원 최초로 자연출산 1천200건과 단일공복강경수술 2천100례 달성했으며, 2002년과 2010년부터 임산부와 시민을 위한 ‘쉬즈메디 음악회’와 전문가로 구성된 ‘쉬즈메디 인문학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

 이로서 오로지 복지법인 직원과 가족은 첨단 장비의 건강검진과, 최고 수준의 척주관련 질병과  산부인와 소아과 진료와 치료가 가능해졌다.

 오로지 복지법인 사무국장 김종익 신부는 “건강검진과 척추관련, 산부인과와 소아과 관련 국내 최고 의료기관과의 업무협력으로 직원들의 건광관리가 잘 이뤄졌으면 좋겠다”며 “당장 재단에서 의료바 자원이 힘들지만, 각종 행사 때 추첨을 통해 건강비용을 지원하다 점차 늘려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종남 요셉신부 총원장은 “각종 질환으로 본인은 물론 가족들이 힘들어 하는 경우가 많아 안타까웠다”며 “전문적인 의료서비스 제공이 포함되어 있는 이번 협약이 이용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