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내장 수술 받으면 모든 형태의 치매 위험 낮아진다"

URL복사

 백내장 수술을 받은 사람은 알츠하이머 치매를 포함, 모든 형태의 치매 위험이 낮아질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백내장은 나이가 들어 눈의 수정체가 혼탁해지면서 시력이 떨어지는 안과 질환으로 인공 수정체 대체 수술로 치료가 가능하다. 80세가 넘으면 50% 이상에서 백내장이 나타난다.

 미국 워싱턴 대학 의대 안과 전문의 세실리아 리 박사 연구팀이 백내장 또는 녹내장 진단을 받은 65세 이상 남녀 3천38명을 대상으로 1994∼2018년 진행한 추적 연구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UPI 통신이 6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이들을 대상으로 2년에 한 번씩 '인지 능력 검사 도구'(CASI: Cognitive Abilities Screening Instrument)로 인지기능 테스트를 시행했다.

 CASI는 치매, 질병 진행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주의력, 집중력, 지남력, 장단기 기억, 언어 능력, 시각 능력을 평가하는 인지기능 테스트이다.

 100점이 만점인 이 테스트에서 성적이 크게 떨어진 사람은 치매 진단을 위한 신경 검사를 진행했다.

 추적 연구 대상 중 백내장 환자(1천382명)는 45%가 백내장 수술을 받았다.

 이들은 수술 후 10년 사이에 모든 형태의 치매 발생률이 약 30%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기간 709명이 알츠하이머 치매, 853명이 다른 형태의 치매 진단을 받았다.

 그러나 녹내장 수술을 받은 사람은 이러한 감소 효과가 없었다고 연구진은 평가했다.

 녹내장은 안구에 영양을 공급하는 동시에 안압을 유지해 주는 눈 속의 체액인 방수(房水)의 배출구가 좁아지면서 안압이 상승, 망막의 시신경이 손상되는 질환으로 시력이 점차 떨어지면서 실명에도 이를 수 있다.

 시각장애는 모든 형태의 치매 위험을 높일 수 있다. 독립적인 일상생활 영위가 어렵고 삶의 질이 떨어지면서 신체와 정신 활동이 위축되기 때문이다.

 이 연구 결과에 대해 알츠하이머병 약물 발견 재단(Alzheimer's Drug Discovery Foundation)의 하워드 필리트 박사는 나이를 먹으면서 나타나는 감각의 변화가 어떻게 치매 위험을 높이는지를 보여주는 사례라고 논평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의학협회 저널-내과학(JAMA Internal Medicine) 최신호에 발표됐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의료체계 정상화…확진자 격리도 없앤다
정부가 거리두기 해제와 함께 일상회복 전략인 '포스트 오미크론 대응 계획'을 추진하면서, 의료체계가 코로나19 사태 이전의 모습과 가까워지게 됐다. 1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방역당국은 오는 25일 고시 개정을 통해 코로나19의 감염병 등급을 1급에서 2급으로 낮추고, 방역·의료체계 일상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코로나19가 홍역, 수두 등과 같은 2급 감염병으로 분류되면 1급일 때 적용되던 확진 시 7일간의 격리의무와 의료기관의 환자 즉시 신고 의무가 없어진다. 확진자는 개인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일반 의료기관을 이용할 수 있다. 의무적으로 격리하지 않기 때문에 생활비·유급휴가비·치료비 정부 지원도 종료된다. 코로나19 검사·진단도 다른 질환처럼 기본적으로 민간 의료기관에서 이뤄진다. 코로나19 확진자도 독감 환자처럼 원할 때 동네 병·의원에 갈 수 있게 되는 셈이다. 지금껏 코로나19 검사를 도맡아 진행해 왔던 보건소는 감염 고위험군에 대한 검사에 집중하게 된다. 방역당국은 비상체계에서 확보했던 코로나19 지정 병상과 생활치료센터 병상을 단계적으로 줄여나가고, 축소했던 특수·응급진료 기능도 복원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방역당국은 의료현장에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