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심야와 휴일 운영 '달빛어린이병원' 확대 추진…9곳→15곳 목표

 (수원=휴먼메디저널) 박희수 기자 = 경기도는 소아들의 진료 사각 시간대를 메우는 '달빛어린이병원'을 현재 9곳에서 15곳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달빛어린이병원은 18세 이하 경증 소아 환자가 신속한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심야나 휴일에도 운영하는 공공 심야 어린이병원으로, 상급종합병원을 제외하고 지역 내 병·의원에서 소아환자 진료가 가능한 의료기관 중에서 시도지사가 지정한다.

 운영 시간은 정규 진료시간이 끝난 오후 6시부터 12시(적어도 11시까지), 휴일은 오전 9시(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오후 6시)까지이다.

 응급실을 방문하지 않아도 되는 정도의 경증 소아환자를 분산 치료할 수 있고, 응급실 이용에 따른 의료비용 부담을 줄이는 효과도 있다. 진료비는 평균 3만9천원 정도인 응급실의 절반 수준만 부담하면 된다.

 2019년 기준 국내 소아응급실(소아응급의료센터와 소아전용응급실을 갖춘 의료기관)의 경우 이용자의 50.4%가 소아 경증환자였다.

 도내에는 ▲ 성세아이들병원(평택) ▲ 일산우리들소아청소년과(고양) ▲ 아주맑은소아과의원(수원) ▲ 아이맘어린이병원(남양주) ▲ 정석소아청소년과병원(남양주)▲ 튼튼어린이병원(의정부) ▲ 드림365소아청소년과의원(양주)에 이어 이달 들어 동탄성모병원(화성)과 베스트아이들병원(화성)이 추가로 지정됐다.

 경기도에는 전국에서 가장 많은 0~12세 아동 148만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2018년 7만1천명, 2021년 13만3천명, 올해 들어 6월까지 21만7천명이 달빛어린이병원을 이용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MRI-초음파, 건강보험서 제외 검토…文케어 '수술대'
정부가 건강보험 적용을 받는 급여 항목 중 남용이 의심되는 자기공명영상장치(MRI), 초음파 검사에 대해 급여 적용 여부를 다시 살펴보기로 했다. 외국인이나 해외 장기체류자에 대해서는 입국 후 일정 기간이 지나 건보 혜택을 받도록 하고 지나치게 의료 이용이 많은 사람을 대상으로는 본인부담을 높이는 방안도 추진한다. 필수의료를 강화하기 위해 의료기관과 의료진에 대한 보상을 늘린다. 보건복지부는 8일 서울 중구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열린 공청회에서 이런 내용의 '건강보험 지속가능성 제고방안'과 '필수의료 지원대책'을 발표했다. 대책에 따르면 복지부는 의료 현장에서 과잉 의료이용, 즉 의학적 필요가 불명확한 경우에도 MRI, 초음파 검사 등이 시행되고 있다고 보고 남용이 의심되는 항목의 급여기준을 명확하게 개선하기로 했다. 조만간 의사단체, 관련 의학회 등 의료계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개선 방안을 마련한 할 예정인데, 급여 대상에서 제외될 경우 건강보험정책심의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치게 된다. 급여화(건강보험 적용)할 예정이던 근골격계 MRI·초음파는 의료적 필요도가 입증되는 항목을 중심으로 제한적으로 급여화를 추진할 방침이다. 이번 대책은 여권을 중심으로 이전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