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의학자 학술상'에 연세대 예방의학교실 정선재 부교수

 한미약품은 한국여자의사회와 공동 제정한 '제6회 젊은의학자 학술상' 수상자로 연세대 의과대학 예방의학교실 정선재 부교수(41)를 선정했다.

 연세대 의학과를 졸업한 정 부교수는 서울대 의학과에서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고 하버드대 정신역학연구실에서 박사후 과정을 거쳤다. 정신역학 분야에서 국내 최초 여성 학자로 평가받는다.

 정 부교수는 국제 코로나19 연구 네트워크(ICRN) 조사를 기반으로, 코로나19 발생과 사망률 감소에 관한 연구를 수행해 사회 제도적 측면에서 효율적인 의료 시스템을 구현하는 데 기여했다고 주최 측은 설명했다.

 젊은의학자 학술상은 우수한 업적을 보인 45세 이하 한국여자의사회 회원에게 부여된다. 수상자는 상패와 1천만원의 상금을 받는다.

 시상식은 13일 서울 중구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열리는 제68차 한국여자의사회 정기총회에서 진행된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췌장암 환자 3명 중 2명 의료공백으로 진료 거부 겪어"
췌장암 환자 3명 중 2명은 의·정 갈등에 따른 의료 공백으로 진료를 거부당한 적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한국암환자권익협의회가 밝혔다. 협의회가 지난달 27∼30일 췌장암 환자 28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7%가량은 '진료 거부를 겪었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51%는 '항암 등 치료가 지연됐다'고 답변했다. 협의회는 지난달 7일에도 췌장암 환자 중 정상 진료를 받은 비율이 35%에 불과하다는 1차 조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는데, "최근 실시한 2차 설문조사에서도 이러한 문제가 개선되기는커녕 더 악화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특히 1차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신규 환자들이 전공의 부족을 이유로 진료를 거절당하는 경우가 다수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병원에 입원해 항암 치료를 받다가, 전공의 집단행동으로 인해 주삿바늘을 달고 집에서 항암제를 맞는 '가방항암(가방을 싸고 다니며 직접 관리한다는 뜻)'으로 진료 방식이 바뀌는 등의 피해 사례도 잇따른 것으로 조사됐다고 협의회는 밝혔다. 환자단체들은 의사 집단행동으로 인한 의료 공백과 환자 피해가 반복되지 않도록 집단행동을 방지하는 제도를 정비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협의회는 "정부가 의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