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터 장착한 수제 면 마스크도 보건용만큼 효과있어"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비말 입자 차단율 80∼95%로 KF80 마스크와 비슷"

  필터를 장착한 수제 면 마스크도 보건용 마스크만큼 방역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8일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마스크 성능 평가 결과 수제 면 마스크도 정전기 필터를 장착하면 KF80 보건용 마스크만큼 비말(침) 입자 차단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평가에는 강동구 새마을부녀회에서 제작한 면 마스크가 사용됐다. 해당 마스크는 이중으로 돼 있어 앞·뒤면 사이에 정전기 필터 원단을 넣을 수 있다.

 보건환경연구원이 미세입자를 걸러주는 분진포집 효율을 측정한 결과 필터를 장착한 면 마스크의 분진포집 효율은 평균 80∼95%로 KF80 보건용 마스크(80% 이상)와 비슷했다. 덴탈 마스크(의약외품)는 66∼70%였다.

 반면 시중의 일반 면 마스크나 정전기 필터를 제거한 수제 면 마스크는 16∼22%로 보건용 마스크보다 성능이 떨어졌다.

 이중으로 된 수제 면 마스크는 세탁하더라도 필터만 바꾸면 비말 입자 차단 효과는 비슷한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일반 면 마스크도 큰 사이즈(3㎛ 이상)의 비말을 차단하는 효과는 있을 것으로 보이나 완벽한 차단 효과를 위해서는 정전기 필터를 부착해 사용하는 게 좋다"고 전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보험료를 눈먼 돈으로 인식"…건보재정 누수 심각
사무장병원 등 불법개설 요양기관이 불법청구 등의 방법으로 건강보험 곳간에서 빼내 간 금액이 매년 적게는 수억원에서 많게는 수천억원에 달하지만, 거의 회수하지 못해 재정 누수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렇게 새는 금액은 건강보험당국이 조사과정을 거쳐 '공식적'으로 확인한 것으로 빙산의 일각일 뿐, 드러나지 않은 불법 개설기관을 고려하면 실제로는 훨씬 더 많을 것이라는 게 중론이다. 불법 개설기관은 의료기관이나 약국을 개설할 수 없는 비(非)의료인 또는 비(非)약사가 의사나 약사의 명의를 빌리거나 법인의 명의를 빌려 개설ㆍ운영하는 의료기관이나 약국을 말한다. 사무장병원 등은 개설 자체가 불법이기에 건보공단에 진료비를 청구할 수 없다. 진료비를 청구해 받아내다 적발되면 건보공단은 환수 절차를 밟게 된다. 27일 건강보험공단의 '연도별 불법개설기관 환수결정 및 징수현황' 자료를 보면 2009년부터 2022년 10월 말 현재까지 13년간 사무장병원 등이 과잉진료와 허위 부당 청구를 통해 타낸 요양급여액 중에서 환수를 결정한 금액은 3조1천731억800만원(불법 개설기관 1천670곳)에 달했다. 불법 개설기관별로 보면 요양병원 1조734억3천700만원, 약국 5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겨울철 가려움 '아토피 피부염'…"참지 말고 병원 찾아야"
찬 바람이 부는 겨울철에 접어들면서 가려움을 호소하는 이 환자들이 늘고 있는데요. 바로 아토피 환자들입니다. 아토피 피부염은 만성적으로 재발하는 습진으로 심한 가려움증을 동반하는 피부 질환이죠. 특히 건조한 겨울철에는 대다수 아토피 피부염 환자들의 증상이 심해지는데요. 찬 바람이 불면 피부 제일 바깥층의 수분이 증발하면서 피부 속이 건조해지고 쉽게 자극을 받게 돼 환자들이 대체로 가려움을 느끼게 되기 때문입니다. 가려움증 때문에 피부를 긁게 되면 염증이 악화하거나 세균에 감염되면서 가려움증이 심해지는 악순환을 겪기도 합니다. 발병 원인은 하나로 단정 지을 수는 없는데요. 피부장벽 기능이나 면역학적 반응에 이상이 생기는 유전적 요인과 집먼지진드기를 비롯한 알레르기 항원 등의 환경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며 발생합니다. 아토피 피부염 치료에 가장 중요한 점은 보습입니다. 보습제를 하루에 한두 차례, 목욕 후 3분 안에 발라주는 게 좋은데요. 최재은 노원을지대학교병원 피부과 교수는 "온도 24도 정도, 습도 50% 안팎으로 보습하는 게 중요하고 피부에 자극 없는 미지근한 물로 매일 20∼30분 입욕해주면 좋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천연섬유, 면이나 견(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