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진 추석 '급찐살' 급히 빼야…2주가 골든타임

URL복사

일시적으로 글리코겐 늘어났을 가능성…방치 땐 체지방으로 쌓여

 연휴가 지난 후에는 체중이 늘어난 사람들이 많아진다. 주말을 포함해 5일에 달하는 추석 연휴 동안 기름진 음식과 술을 마음 놓고 즐긴 탓이다.

 단기간 과식으로 인해 갑자기 살이 확 오른 일명 '급찐살'(급하게 찐 살)은 뺄 때도 '급하게' 빼야 한다. 2주가 골든타임이다.

 23일 의료계에 따르면 단기간 집중적인 과식으로 인해 찐 살은 대개 지방세포가 커지거나 늘어난 것과는 달리 다당류인 글리코겐이 일시적으로 늘었을 가능성이 크다.

 짧은 기간에 평소보다 더 많은 탄수화물을 섭취하면 남은 에너지는 간이나 근육 조직에 글리코겐 형태로 흡수되기 때문이다. 추석에 사람들이 즐겨 찾는 송편과 같은 떡이나 잡채 등은 탄수화물이 주를 이루는 대표적인 음식이다. 몸에 지나치게 쌓인 글리코겐은 얼굴 부종이나 복부 팽만감을 유발하는 요인이 된다.

 단 일시적으로 증가한 글리코겐은 지방보다 분해 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평소와 같은 식생활로 돌아가면 자연스럽게 빠지기도 한다.

 그러나 체내 글리코겐에 지나치게 쌓인 채로 2주 이상 방치하면 체지방으로 쌓일 우려가 있다. 급하게 늘어난 체중을 2주 이내에 빼야 하는 이유다.

 추석 후 갑자기 늘어난 체중을 빼겠다고 운동 강도를 지나치게 높이기보다는 개인에 맞춰 적정 운동을 하는 게 좋다.

 채규희 365mc 노원점 대표원장은 "'다이어터'라면 추석 직후에 관리 모드로 돌아와야 후폭풍을 줄일 수 있다"며 "글리코겐은 가벼운 저녁 식사와 30분 안팎의 중등도 유산소운동만으로도 개선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내년부터 전국 상급종합병원에 야간간호 수가 적용…"근무환경 개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간호사의 야간간호 업무 부담이 가중되자 정부는 간호사의 근무 환경 개선을 위해 내년 1월부터 야간간호 수가를 상급종합병원, 종합병원, 병원으로 확대 적용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25일 제25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야간전담간호사 관리료 및 야간간호료 확대 적용' 안건을 보고했다. 복지부는 서울 의료기관과 각 대형병원으로 간호사 인력이 쏠리는 현상을 최소화하고자 지금껏 지방 종합병원과 병원 등을 대상으로 야간간호 관련 수가를 적용해 왔는데, 적용 범위를 확대한 것이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는 서울 소재 종합병원과 병원, 전국의 상급종합병원에도 야간전담간호사 관리료가 적용된다. 야간간호료 적용은 전국 상급종합병원으로 확대된다. 각 의료기관은 야간전담간호사 관리료 적용으로 교대 근무자를 더 고용할 수 있고, 야간간호료 적용에 따라 야간 근무에 대한 보상을 강화할 수 있다. 복지부는 또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대책 일환으로 내년 7월부터 생물학적 드레싱류에도 건강보험을 적용하기로 했다. 생물학적 드레싱류는 생체 유래 조직 성분을 함유해 찢어진 상처 부위의 치유를 촉진하는 치료 재료다. 구체적으로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