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상의원 부설요양원, 살리는 요양원 가맹점 모집

걸어서 들어가 죽어서 나온다는 요양원의 부정적 이미지를 탈피
운동역학에 특화된 스마트교육으로 살리는 요양원을 표방

 (수원=휴먼메디저널) 박희수 기자 = 단국대학교기술지주회사 산하 단국상의원이 운영하는 ‘휴앤락요양원’이 살리는 요양원의 브랜드를 공유하기로 하고, 가맹점 모집에 나섰다.

 휴앤락요양원측은 걸어서 들어가 죽어서 나온다는 요양원의 부정적 이미지를 탈피, 인지교육과 운동역학에 특화된 스마트교육 컨텐츠로 어르신을 살리는 요양원을 표방하고 나섰다.

 요양원은 산학 협력을 통해 1천여가지의 치매 예방 프로그램과 교구제도를 별도로 제작해 치매단계별 맞춤형 인지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또 스포츠대학원 교수진과 운동교육 전문 기업이 개발한 중증 어르신을 위한 운동역학 프로그램을 학부생과 대학원생이 봉사를 통해 돌봄의 전문성을 보강한다.

 IT기술을 통한 미술, 공예, 퍼즐, 미로찾기, 노래교실, 지능게임 등 스마트 인지 수업이 진행돼 자연스럽게 즐기면서 운동을 유도한다.

 휴앤락요양원의 브랜드 공유 시스템은 까다롭게 운영돼, 예비 창업자는 기초과정 1개월과 심화과정 3개월 등 4개월을 이수해야 자격을 획득하게 된다.

 사업부지에 대한 인허가 평가와 사업성 평가를 통해 적격심사와 면접심사를 통해 최종 가맹요양원 개설심의 허가 절차를 받는다.

 허가를 받은 후에도 실시설계와 금융조달, 건축, 준공, 운영허가, 인력충원, 개원교육, 개원, 운영지원, 평가, 보강교육 등의 체계적인 브랜드 공유 시스템 매뉴얼로 운영된다.

 휴앤락요양원 대표이사 최규동 교수는 “휴앤락이 제공하는 평생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어르신들이 휴식과 즐거움을 누리시라는 사회복지 철학으로 브랜드를 만들었다”며 “살리는 요양원으로서 한국을 넘어 세계의 표준을 새롭게 세우고 싶다”고 말했다.

(문의: ☎010-3200-6837, 홈페이지 www.dkscc.com)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
우리 몸속서 자율주행하며 질병 치료하는 로봇 현실화한다
우리 몸속에서 세포보다 작은 크기의 초소형 로봇이 자율주행하며 질병을 찾아내고 치료도 하는 것을 현실로 만들 수 있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기초과학연구원(IBS)은 나노의학 연구단 천진우 단장(연세대 언더우드 특훈교수) 연구팀이 유전자 신호를 감지해 스스로 '클러치'를 작동하는 스마트 생체 나노로봇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클러치는 기계의 엔진을 구동하는 핵심 요소로, 엔진의 동력을 로터(회전체)로 전달하거나 차단하는 장치다. 연구팀이 개발한 생체 나노로봇은 200㎚ 크기의 극미세 영역 내 엔진, 로터, 클러치 등 기계 장치를 탑재해 특정 질병 인자를 감지하고 세포와 결합해 생체 신호를 조절할 수 있다. 그동안 개발된 나노로봇에서는 클러치 기능을 구현하지 못했다. 연구팀은 독창적인 구조를 설계, 나노로봇에 클러치 장치를 탑재하는 데 성공했다. 화학적 합성법으로 제작한 이 나노로봇은 다공성 구형(多孔性 球形) 로터 안에 자성 엔진이 있고, 로터와 엔진은 각각 DNA로 코팅했다. 로터 표면의 구멍을 통해 환경인자가 내부로 유입돼 특정 유전자 신호를 감지하면, 로터와 엔진에 코팅된 DNA 가닥이 서로 결합해 엔진의 힘을 로터로 전달하는 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