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전 경기도지사 "재임 시 평택항 발전위해 헬기타고 수차례 돌아봐"

5일 안중 시민공간서 (사)평택당진항발전협의회 회장 이취임식
김기성 신임회장, '평택항 아카데미' 평택시→경기도로 확대

 경기도지사 재임 시 평택항 개발에 남다른 관심을 보였던 손학규 전 지사가 (사)평택·당진항발전협의회 회장 이취임식에서 특강을 통해 평택항을 동북아 물류허브로 육성키위해 수차례 헬기로 이 지역을 돌아본 경험을 소개했다.

 손 전 지사는 지난 5일 오후 평택시 안중시민의공간에서 열린 (사)평택당진항발전협의회 회장 이취임식(이임회장 최성일, 취임회장 김기성)에서 ‘평택시의 발전과 평택항의 역할’ 제목의 초청특강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취임 기간 해수부와 배후단지 공동개발 협약에 이어 평택 4개 산업단지에 수십개의  기업을 유치하는 등 평택항 발전에 큰 노력했다고 회상했다.

 이들 기업은 대부분 미국과 일본에 본사를 둔 반도체·LCD·자동차 부품관련 업체들이다.

 그는 평택에 LCD. 자동차부품. 연구센터 벨트 형성하기 위해 헬기로 수차례 평택항 인근을 돌아보는 등 투자유치 과정의 뒷얘기를 소개하기도 했다.

 이날 최성일 이임회장은 “평택항을 알리기 위해 2023년부터 추진해온 ‘평택항 홍보 아카데미’가 시민, 사회 단체에 이어 올해는 미래 주역인 중·고등학교에서 실시되고 있다”며 ”이 같은 성과는 평택시와 고문, 이사, 회원들의 노력으로 이뤄진 결실로 큰 보람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김기성 취임회장은 “경기도의 유일한 무역항인 평택항을 경기도민에게 알리고 수도권 시민의 해양 휴식처로 제공될 수 있도록 평택항 항만아카데미‘를 경기도로 확대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신임 회장은 3선 평택시의원에 이어 20여 년의 노동ㆍ환경ㆍ시민사회활동,  평택복지재단 이사장 등 다양한 경험을 통해 자질과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