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실내 곰팡이 주의보…"환기 자주해야"

 요즘 같은 장마철에 찾아오는 불청객이 있습니다.

 욕실, 주방, 창틀 같은 실내 공간에 나타나는 곰팡이인데요.

 건강을 위협할 수도 있는 곰팡이는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요?

 곰팡이는 섭씨 24∼25도, 상대습도 80% 이상일 때 가장 잘 나타납니다.

 곰팡이는 번식을 위해 공기 중에 포자라는 입자를 퍼뜨리는데요.

 곰팡이에 접촉하거나 포자를 흡입하면 다양한 질환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우선 곰팡이와 접촉하면 피부 질환이 생길 수 있는데요.

 발가락 사이가 가렵고 피부가 짓무르는 무좀, 붉은 발진과 가려움, 통증을 동반하는 백선 등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한형진 가톨릭관동대학교 국제성모병원 피부과 교수는 "피부에 감염을 일으킬 수 있는 원인균이 대략 세 가지가 있는데 서로 뒤섞여 있기 때문에 그게 몸 여러 부위하고 사타구니, 발에 접촉이 되면 옮길 수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곰팡이 포자를 흡입하면 콧물, 코막힘, 결막염이 동반되는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날 수 있고, 면역력이 낮은 사람은 천식, 만성 폐쇄성 폐 질환 같은 호흡기 질환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구강모 중앙대학교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교수는 "장마철같이 갑자기 습도가 올라가는 경우는 호흡기 점막이 붓고 점액도 더 많이 분비돼 균이나 곰팡이 같은 게 들어왔을 때 배출시켜주는 능력이 떨어져 폐가 더 취약하게 변한다"고 말했습니다.

 장마철 곰팡이를 예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가장 중요한 것은 평소 환기를 자주 하는 것입니다.

 제습기나 에어컨 제습 기능을 이용하는 것도 습도를 낮추는 데 도움이 되죠.

 단, 2주에 한 번 정도 필터 청소를 해야 기기 내부에 곰팡이가 피는 것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곰팡이가 눈에 보인다면 전용 세제를 사용하거나 식초 섞은 물과 베이킹소다를 이용해 닦아줍니다.

 가구는 벽에서 약간 떨어뜨리는 게 좋고, 숯이나 신문지를 이용하면 습기를 빨아들일 수 있습니다.

 임영운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 생명과학부 교수는 "비가 오거나 바깥에 습도가 너무 높으면 환풍기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옷장을 열어 선풍기나 에어컨으로 바람을 통할 수 있도록 하고, 오랜 시간 에어컨 작동 시에는 정지 전에 5분 정도 송풍을 하면 곰팡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고 조언했습니다.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36개 암 모델, 칩으로 항암제 효능 동시 평가"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바이오및뇌공학과 박제균 교수 연구팀이 '랩온어칩'(Lap-on-a-chip·칩 위의 실험실) 위에 36가지 암 모델을 구현, 항암제 효능을 동시에 평가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랩온어칩은 각종 시료 분석에 필요한 전처리·분리·희석·혼합·반응·검출 등 기능을 미세유체 회로로 이뤄진 채널 안에서 한꺼번에 수행할 수 있도록 만든 미세유체 소자다. 기존 체외모델로는 수행하기 어려운 생물학적 특성 연구, 신뢰성 있는 약물 평가가 가능하지만, 미세한 유체 통로에 생체 환경을 모사하기가 쉽지 않았다. 연구팀은 세포와 생체 재료를 프린팅해 생체 조직·기관과 비슷한 3D 구조물을 만들 수 있는 바이오프린팅 기술을 이용, 서로 다른 조성으로 구성된 36개의 암 모델을 만들었다. 이를 하나의 랩온어칩 위에 집적시켜 항암제가 혈관 벽과 종양 덩어리를 따라 수송되는 환경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항암제를 농도별로 다르게 투여, 동시에 여러 실험 조건을 만듦으로써 기존 종양 모델과 달리 단순한 구성에서부터 복잡한 구성까지 다양한 환경에서의 약물 효능 평가가 가능하다. 박제균 교수는 "다양한 조직과 장기 특성을 모사하고 생물학적 분석과 약물 효능 평가를 높

메디칼산업

더보기
"고해상도 생체영상 기술 개발…뇌 질환 치료 기여 "
지스트(광주과학기술원)는 고해상도의 생체 영상을 획득할 수 있는 휴먼스케일 3차원 자기입자영상(MPI) 장치를 개발했다고 18 밝혔다. 산학 공동 연구를 통해 개발한 기술이 상용화되면 뇌 질환 치료를 위한 약물의 양과 부위를 특정해 치료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스트 융합기술학제학부 윤정원 교수(뇌나노로봇연구센터장) 연구팀은 초전도체 코일을 활용, 실시간으로 나노입자 분포도를 촬영할 수 있는 초전도체 코일 기반 휴먼스케일 3차원 자기입자영상(MPI) 장치를 개발했다. MPI기술은 미국·독일·일본 등 의료영상 선진국 일부 기업에 의해서만 개발돼 12cm의 구경의 전임상용(preclinical·동물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 장비가 수십억 원에 판매되고 있다. 기존 MPI 장치는 말초 신경 자극을 일으키는 물리적 특성으로 소동물에서의 고해상도 의료영상 촬영에만 활용됐다. 인체 영상 촬영을 위해선 넓은 시야각을 확보하고 높은 해상도를 제공하는 기술 개발이 관건이다. 연구팀은 고해상도를 유지하면서 인체에 사용할 수 있는 MPI 시스템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서울대학교 연구팀과 공동연구로 진행했으며 한미테크윈이 공동 연구기관으로 참여했다. 윤정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