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냉장고+AI 요리 레시피…"누구나 쉽게 요리를"

밀라노 '유로쿠치나 2024' 삼성전자 부스 가보니

 "누구나 정확하고 쉽게 요리할 수 있는 시대가 된 것 같네요."(안드레아 버튼 셰프)

 이탈리아의 유명 셰프인 안드레아 버튼 셰프가 삼성전자 비스포크 AI 패밀리허브 냉장고에 감자를 넣자 냉장고에 탑재된 'AI 비전 인사이드' 기능이 '띵' 소리를 내며 팝업창에 감자를 띄웠다.

  패밀리허브 냉장고의 추천 레시피 중 '레몬소스 대구·감자 요리'를 선택한 버튼 셰프는 애니플레이스 인덕션으로 레시피를 보낸 뒤 이를 보면서 감자 요리를 시작했다.

 16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개막한 '유로쿠치나 2024' 삼성전자 부스에서 쿠킹쇼를 진행한 버튼 셰프는 "애니플레이스 인덕션이 개인적으로도 기억에 남았다"며 "7인치 디스플레이, AI 홈에서 바로 레시피를 보면서 요리할 수 있어 무척 편리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밀라노 시내에서 미슐랭 1스타 레스토랑을 운영 중인 버튼 셰프는 "이미 삼성의 여러 빌트인 가전을 레스토랑에서 직접 사용하고 있는데 가전의 디자인과 품질에 만족한다"며 "많은 사람이 삼성의 AI 가전과 함께 여러 음식을 직접 만들며 요리의 즐거움을 경험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오는 21일(현지시간)까지 열리는 주방 가전·가구 전시회 '유로쿠치나 2024'에서 비스포크 AI 패밀리허브 냉장고와 애니플레이스 인덕션 등 AI 가전을 대거 선보였다.

 독일 프리미엄 가전 브랜드 보쉬에 이어 두 번째로 큰 964㎡ 규모의 부스를 마련한 삼성전자는 대화면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제품을 통해 새로운 주방의 모습을 제시했다.

 특히 유럽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실제 집안처럼 체험존을 꾸리고, AI 홈과 빅스비를 통해 연결 기기를 이용하는 다양한 시나리오를 제안했다.

 스마트싱스에서 주거 공간의 가상 도면을 보면서 연결 기기를 관리할 수 있는 3D '맵뷰'는 스마트폰뿐 아니라 애니플레이스 인덕션과 비스포크 AI 콤보에 탑재된 AI홈과 스마트 TV 화면에도 띄워서 볼 수 있다.

 외출시 조명 등의 연결 기기를 알아서 꺼주고, 인덕션이 작동 중인 경우 스마트싱스 알림을 주는 등 사용자가 직접 제어하지 않아도 집안의 제품이 상황에 맞춰 스스로 동작하는 스마트홈도 구현했다.

 휴대전화가 리모컨 역할을 하는 '퀵 컨트롤' 기능도 지원한다.

 오는 7월 대규모 언어모델(LLM) 기반의 생성형 AI가 빅스비에 도입되면 사람과 대화하듯 자연스러운 음성 제어도 가능해질 예정이다.

 정지은 삼성전자 생활가전(DA)사업부 상무는 "스마트싱스 기반이 있어야 AI를 잘 할 수 있다"며 "삼성전자는 3억명이 넘는 유저가 있다는 점이 차별화 포인트"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에서 기업 간 거래(B2B) 분야를 대상으로 한 스마트싱스 솔루션도 함께 선보였다.

 아파트·공동주택·타운하우스 등 주택 관리자가 스마트싱스 앱으로 단지 내 삼성 제품과 사물인터넷(IoT) 기기들을 통합 점검·제어하는 식이다.

 전력공급 파트너사와 연계한 서비스를 바탕으로 집안 각종 기기와 전기자동차, 태양광 시설, 에너지저장장치(ESS)를 통합해 집 전체 에너지 사용 현황을 한눈에 살펴보면서 사용 전력을 줄일 수 있게 도와주는 기능도 포함하고 있다.

 유럽 빌트인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프리미엄 빌트인 신제품도 전시했다.

 이달 유럽에서 출시한 '빌트인 와이드 상냉장·하냉동(BMF) 냉장고'는 삼성전자의 빌트인 냉장고 라인업 중 첫 와이드 모델로, 기존 모델보다 15㎝ 더 넓혔다. 내부 용량은 기존 모델 대비 91L 커진 389L다.

 올해 3분기 출시를 앞둔 빌트인 식기세척기 신제품은 '키친핏 슬라이딩 도어'를 탑재해 하단의 걸레받이를 자르지 않고 주방 가구에 꼭 맞게 설치하면서도 도어를 쉽게 열 수 있도록 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최근 가구사의 트렌드가 럭셔리해지면서 패널이 무거워지는 경향이 있는데 기존 모델이 9㎏까지 홀딩이 가능하다면 슬라이딩 도어는 12㎏까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세포간 메신저 역할 '엑소좀' 활용해 질병 치료"
세포 간 정보 교환을 위한 메신저 역할을 하는 물질로, 10억분의 1m인 나노미터 단위로 크기가 측정될 정도로 작은 크기의 '엑소좀'을 활용한 질병 치료제가 주목받고 있다. 이재욱 포항공과대학교(포스텍) 생명과학과 연구조교수는 최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세포외소포(엑소좀)를 이용한 질병 치료제 개발 동향' 보고서를 국내 최대 생물학 연구자 커뮤니티 BRIC에 게시했다. 엑소좀은 체내 세포가 정보 교환을 위해 분비하는 소포다. 지질이중층으로 둘러싸여 있고 세포 배양액, 혈액, 눈물 등 다양한 체액에서 발견된다. 보고서는 엑소좀 크기가 20∼1천㎚ 수준으로 작은 만큼 이 물질에 치료용 약물을 탑재한 뒤 암 조직 등 특정 타깃을 겨냥해 이를 전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엑소좀은 세포막과 유사한 구조라 생체 조직을 잘 통과할 수 있어 목표로 하는 세포에 약물을 정확히 전달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엑소좀이 세포에서 유래하긴 하지만 세포 그 자체는 아니라는 점도 치료제로서 장점이다. 예컨대 줄기세포 치료제는 체내에서 스스로 증식하며 암세포로 변형될 우려가 있으나 엑소좀은 세포가 아닌 만큼 자체 증식할 수 없어 이 같은 문제가 원천 차단된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이

메디칼산업

더보기
한독 "불면증 디지털 치료기기 '슬립큐' 처방 시작"
한독은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 웰트가 개발한 불면증 디지털 치료기기 '슬립큐' 처방이 시작됐다고 14일 밝혔다. '슬립큐'는 환자의 수면 패턴을 분석해 개인 맞춤형 치료를 제공하는 기기로, 한독이 국내 상용화를 맡고 있다. 한독에 따르면 지난 12일 세브란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은 교수팀은 불면증 환자에게 슬립큐를 처방했다. 해당 환자는 6주간 불면증 인지 행동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현재 국내 일부 대학병원이 슬립큐 처방을 준비 중이며, 본격적인 처방은 오는 8월 이후로 예상된다고 한독은 설명했다. 한독은 2021년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의 일환으로 웰트에 30억원 규모의 지분 투자를 하고, 디지털 치료제 공동 개발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한 바 있다. 김영진 한독 회장은 "슬립큐는 디지털 기술로 의료진과 환자에게 개선된 이점을 제공하고 현재 매우 낮은 불면증 인지행동 치료 참여율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성지 웰트 대표는 "슬립큐의 첫 번째 환자 처방은 의미 있는 진전"이라며 "슬립큐의 불면증 치료 이점과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검증하며 디지털 치료기기가 의료 현장에 도움이 되고 필요한 치료 옵션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