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심뇌혈관센터 장성에 설립, 내년 정부예산 반영

URL복사

'질병청, 전남도와 차질 없는 추진 노력' 부대의견 포함

 국립심뇌혈관센터를 전남 장성에 설립하는 계획이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반영됐다.

 5일 더불어민주당 이개호(전남 함평·영광·장성·담양) 의원과 장성군에 따르면 국립심뇌혈관센터 장성 설립을 조건으로 부지매입비 23억원, 예비타당성 조사비 5억원 등이 내년 정부예산에 반영됐다.

 이 의원은 "'질병관리청은 전남도와 협의를 통해 국립심뇌혈관센터 설립이 차질없이 추진되도록 노력한다'라는 문구가 내년도 정부예산서 부대 의견에 포함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국립심뇌혈관센터는 장성에 건립된다"며 "앞으로는 예정지나 시설 규모를 가지고 더는 논란이 되지 않도록 했다"고 덧붙였다.

 국립심뇌혈관센터 설립은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 5개년 계획 가운데 100대 국정과제이자 광주·전남 3대 상생공약으로 선정됐다.

 장성군은 2007년부터 광주·전북과 인접한 장성에 국립심뇌혈관센터를 건립해야 한다고 정부에 건의해왔고, 유치에 성공했다.

 설립 부지는 광주연구개발특구 첨단 3지구 그린벨트 해제 구역으로 예정됐다.

 지난해 관련 업무를 보건복지부로부터 이관받은 질병청은 기존 운영 계획으로는 사업 추진이 어렵다고 판단해 실시설계와 부지매입 등 올해 예산 44억원의 집행을 미루기로 했다.

 질병청은 복지부 용역 결과보다 사업 규모를 키워 1천900억원을 투입해 3만8천㎡ 규모로 국립심뇌혈관센터 설립을 추진 중이다.

 질병청의 올해 예산 불용 결정이 부지 변경 등 국립심뇌혈관센터 장성 설립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면서 지역에서는 반발 움직임이 일었다.

 국립심뇌혈관센터 설립 이행을 요구하며 유두석 장성군수가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삭발 농성을 벌였다.

 광주시, 전남도, 광주시의회, 전남도 의사회, 장성군의회 등은 잇달아 성명을 발표했다.


의료.병원,한방

더보기
의료체계 정상화…확진자 격리도 없앤다
정부가 거리두기 해제와 함께 일상회복 전략인 '포스트 오미크론 대응 계획'을 추진하면서, 의료체계가 코로나19 사태 이전의 모습과 가까워지게 됐다. 1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방역당국은 오는 25일 고시 개정을 통해 코로나19의 감염병 등급을 1급에서 2급으로 낮추고, 방역·의료체계 일상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코로나19가 홍역, 수두 등과 같은 2급 감염병으로 분류되면 1급일 때 적용되던 확진 시 7일간의 격리의무와 의료기관의 환자 즉시 신고 의무가 없어진다. 확진자는 개인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일반 의료기관을 이용할 수 있다. 의무적으로 격리하지 않기 때문에 생활비·유급휴가비·치료비 정부 지원도 종료된다. 코로나19 검사·진단도 다른 질환처럼 기본적으로 민간 의료기관에서 이뤄진다. 코로나19 확진자도 독감 환자처럼 원할 때 동네 병·의원에 갈 수 있게 되는 셈이다. 지금껏 코로나19 검사를 도맡아 진행해 왔던 보건소는 감염 고위험군에 대한 검사에 집중하게 된다. 방역당국은 비상체계에서 확보했던 코로나19 지정 병상과 생활치료센터 병상을 단계적으로 줄여나가고, 축소했던 특수·응급진료 기능도 복원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방역당국은 의료현장에

학회.학술.건강

더보기

메디칼산업

더보기